타운 유익정보

박완서 여사와 담낭암

sdsaram 0 1959

박완서 여사와 담낭암

박 여사가 담낭암으로 돌아가셨다는 소식에, 담낭암이 도대체 무슨 병인지 물어보는 사람들이 많았다. 담낭암은 글자 그대로 담낭(Gall Bladder)에 생기는 암이다. 보통 60대 이후에 생기는데, 예후는 매우 나쁜데, 5년 생존율은 10% 이하이다.

말기가 될 때까지 증세가 없어서 잘 모르고 살다가, 증세가 생기면 말기라는 진단을 받게 된다. 증세는 보통 식욕 부진, 피로, 황달, 체중 감소인데, 이런 증세가 생기면 이미 늦었다는 진단을 받으므로, 환자로서는 참 기막히다는 말밖에 안 나오는 것이다. 즉 이때 80% 이상의 환자는 다른 기관으로 전이가 된 상태로써, 수술이 불가능하다.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담석증이나 담낭염이 생겨서 담낭 절제술을 했는데, 그때 우연히 담낭암이 생기기 시작한 것을 찾는 케이스이다. 다른 많은 케이스에서는 담낭암이 옆으로 퍼졌다고 하는 나쁜 소식을 듣는 것이다. 필자를 찾아온 담낭암 환자들 중 “처음에는 다른 병원에서 담석증이라고 했다가 수술 후에 담낭암이라고 하는데, 잘 좀 알아봐 달라”고 하며 찾아오는 분들도 있었다. 담낭암의 원인은 자세한 것은 아직 모르는데 담석증이 위험 인자의 하나다. 담낭암 환자의 65~90%가 담석증을 갖고 있는 반면 전체 담석증 환자의 1~3%에서만이 담낭암이 생긴다.

또 다른 위험인자는 담낭석회증(calcified gall bladder), 담낭 폴립(polyp), 비만 등이다. 담낭의 폴립은 양성이지만 1cm 이상인 경우는 담낭 절제술로 제거하는 것이 좋다. 진단은 초음파로 내리는데, 불규칙적 모양의 fixed된 폴립이나 덩어리로 보인다. CT나 MRI를 실시하면 담낭암이 주위로 퍼진 정도와 혈관이나 림프선 침범을 알게 된다.

치료는 수술로 절제하는 것인데, 담낭뿐만이 아니라 주위에 퍼진 일대를 다 제거해야 한다. 그러나 예후는 아주 나빠서 담낭암 점막만 침범한 경우를 빼고는 대부분 완치는 되지 않는다.

담낭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아무 증세가 없을 때 복부 초음파 검사를 받아 보는 것이다. (가능하면 1년에 한번 이상)


차민영<내과 전문의>
문의 (213)480-7770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