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 유익정보

트럼프-펜스 ‘미국도 합법이민은 전폭 환영한다’

그늘집 0 1012

67ef45dfff166fe59f9b158c063123dd_1547835726_11.jpg
 

트럼프-펜스 ‘미국도 합법이민은 전폭 환영한다’

트럼프 H-1B 시민권 독려, 펜스 대사들에게 합법이민 촉진

유학생 확대, H-1B 미국석박사 우대, 취업 영주권 환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이례적으로 합법이민은 더욱 촉진하라는 긴급 지시를 내려 미국유학과 전문직 취업, 취업이민 문호가 다시 넓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국의 이민빗장으로 외국인재들을 대거 이웃 캐나다 등에 빼앗기자 특단의 조치를 취하고 나선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강경 이민정책으로 대대적인 불법이민 단속 뿐만 아니라 이민빗장까지 내걸면서 외국

인재들의 미국행까지 가로막고 있다는 지적을 받자 특단의 이민대책을 강구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H-1B 전문직 취업 비자 소지자들은 더 쉽게 미국에 체류하는 것은 물론

미국시민이 될 수 있는 정책의 일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백악관과 국토안보부는 H-1B 전문직 취업비자를 한해 5000명 정도 학사대신 미국석박사들에게 더 많이 배정하는 새 규정을 확정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H-1B 전문직 취업비자는 3년에 두번 6년동안 고연봉직에 취업하고 비자를 받자마자 영주권 수속이 가능해 취업 영주권 취득자의 80%나 차지하고 있어 영주권, 미국시민권으로 가는 징검다리 비자로 불리고 있다.

 

여기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최근 국무부에서 열린 해외 공관장 연례회의에서 합법이민은 더욱 증진 시킬 것을 지시해 합법이민정책에는 적지 않은 변화를 주고 있음을 내비쳤다.

 

펜스 부통령은 해외주재 미국대사와 대표 1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공관장회의에서 “우리의 동맹 들에게 미국이 국경위기에 대해선 강력 대처하고 있으나 여전히 합법이민에 대해선 전폭 환영하고 환대 하고 있다는 점을 확신시켜달라”며 합법이민을 증진시키는데 앞장서줄 것을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의 언급은 대대적인 불법이민 단속은 물론 이민빗장으로 합법 이민까지 줄이려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유학생들과 미국대학을 졸업한 외국인재들까지 이웃 캐나다나 영국, 호주 등지로  빼앗기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에따라 올해 부터는 미국유학을 촉진시키는 동시에 미국대학원을 졸업한 인재들을 더많이 붙잡기 위해 H-1B 전문직 취업비자와 취업이민을 중심으로 하는 영주권 문호를 다시 넓힐 것 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재도 미국유학생들은 2017/2018 학년도 신입생들의 경우 6.6%나 감소했으나 전체 등록 유학생들은 109만 5000여명으로 전년보다 1.5% 늘어나며 3년연속 100만명을 넘겨 아직 열기를 유지하고 있다.

 

전체 영주권 발급은 오바마 시절인 2016년 118만 3500명에서 트럼프 첫해인 2017년 112만 7200명 으로 5만 6000명, 4.7% 줄어들었으나 가족이민과 난민만 줄어들었을 뿐 취업이민을 통한 영주권 발급 은 한해 14만개의 영주권 쿼터대로 큰  변화없이 이뤄지고 있다.

 

한인들은 미국유학과 취업비자, 취업영주권 취득이 모두 매년 줄고 있으나 미국대학원에 유학와서 졸업 후 OPT를 거치면서 H-1B 전문직 취업비자를 취득하고 곧바로 취업영주권을 수속하는 길을 적극 모색 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이민전문 변호사들은 권고하고 있다.

 

<라디오코리아 한면택 특파원>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213)387-4800

카톡: iminUSA

 

67ef45dfff166fe59f9b158c063123dd_1547835732_84.jpg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