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신앙 코너

임 마 누 엘

-ilgrim 0 85

                나는 누구였나 


               낮이면

               세상 바람에 취해 살고

               별이 뜨면

               세상 고독에 쓰러지고..


               흐느낄 시간도

               숨을 쉴 공간도 없던

               바람 속 세상 길


               혼과 육은

               세상 풍속에

               깊게 스며들어

               세상을 닮아 있던

               불쌍한 내 인생..


               바람이 불어대면

               그 소리에 이끌리어

               미친듯이 춤을 추며

               웃음 꽃 얼굴에는

               왠지..

               슬프디 슬픈 눈물이 흘렸던 날들


            

               회오리 바람 속

               광대같이 떠돌던

               옛 사람의 행실


               "...나는

               곤고한 사람..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건져내랴..."



               아..


               나는

               죽음의 공포에서

               벗어나고 싶었나 보다


               나는

               목마름에

               허기졌나 보다


               나는

               바람같은 세상에서

               그만 살고 싶었나 보다..



               나는 .. 누구인가



                온 통 죄악으로

                덮여있는 죽음의 세상

                그 

                깊고..넓고..높은 수렁에서

                끌어 올려주신

                하나님의 손길


                신비롭고

                놀라움의 세상

                처음보는 나라

                천국이 내 앞에

                펼쳐졌던 날......



               죄의 열매를 키워가며

               죄의 열매를 맺어가며

               죄의 삯은 사망 속에서..


               죄를 없이 해 줄수 있는

               세상에 있는 단 한 곳..



               십자가

               피의 십자가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네



               " 그

                은혜를 인하여

                믿음으로

                구원을 얻었나니...


                ...하나님의 선물이라(엡2장 8)..."



                이 땅에

                모태를 통하여

                태어나게 하신

                하나님


                이 모습..

                이 체질로

                영혼몸을 만드신

                하나님



                언젠가..

                어느 때에

                호흡을 취하실

                하나님..



                그 분이

                사랑..하시네...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