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군 작전사령관 역임 윤응렬 예비역 소장 자서전적 에세이집 펴내

sdsaram 0 6340
한국 공군의 작전사령관을 역임한 윤응렬 장군(83·예비역 공군소장/사진)이 6·25참전 에세이집 ‘상처투성이의 영광’을 최근 펴냈다.

이 책에는 1927년에 태어나 비행기 조종사를 꿈꾸던 어린 소년이 성장해 일본군 조종사 그리고 해방 후 북한군에 입대했다가 사상적 갈등으로 남하한 후 한국군에 다시 입대, 한국전 당시 혁혁한 전공을 올리고 공군사관학교 교장, 작전사령관을 거치면서 한국공군을 선진공군으로 발전시키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크게 기여했던 저자가 격동기를 살아오면서 겪었던 파란만장한 인생역정이 고스란히 그리고 담담하게 담겨 있다.

윤장군은 이 책의 서문에 책을 쓰게 된 취지를 “밖으로 알려진 역사의 표면과는 달리 잘 보이지 않는 역사의 이면에는 이런 일도 있었구나 하는 것을 후세에게 전해주고 고향에 있는 이북동포들에게는 자유를 선택하여 월남한 ‘38따라지’로서 바치는 나의 보고서”라면서 “보잘것없는 책이지만 6.25전쟁 중 조국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하늘에서 꽃다운 나이에 산화한 전투조종사 전우들의 영전에 바친다”고 밝히고 있다.

저자는 한국전 당시 F-51 무스탕기를 몰고 오늘날 전사에 길이 남아있는 ‘승리호철교폭파’, ‘351고지폭파’ 작전 등 107회에 걸친 성공적인 적진출격의 공로를 인정받아 ‘을지무공훈장’, ‘미국수훈항공십자훈장’, ‘미국비행훈장’ 등을 수훈한 인물이다.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