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합·도약”합창 드높인 축제 - 한인회 송년회 300여명 성황

sdsaram 0 7347
제30대 샌디에고 한인회는 ‘송년의 밤’을 통해 ‘화합’을 다짐으로써 도약을 위한 발판을 굳게 마련했다.

주요 단체장을 비롯한 한인과 주류 정계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9일 미라메사 할러데이 인 익스프레스 호텔에서 열린 송년의 밤은 분열됐던 과거를 청산하고, 화합과 단결을 다지면서 ‘대동단결’을 외친 ‘축제의 장’으로 장식됐다.

김희수 SD 교역자협의회장의 축복기도 후 단상에 오른 민병철 SD 한인회장은 “송년의 밤을 3년 만에 개최하게 돼 기쁘기 그지없다”고 말하고 “한인회가 제자리를 잡았을 뿐 아니라 원성이 높았던 ‘한인회보’가 한인회로 복귀, 우리의 것으로 되돌아왔다”며 적극적인 활용과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민 회장은 비영리단체의 복원, 건축기금에 대한 국세청의 강제징수 해결, 순회영사 업무의 매월 개최, 타 소수계와의 연계 등 그동안의 성과를 거론하며 “화합과 발전의 장이 열리기 시작하는 이 대세를 어느 누구도 방해할 수 없다”고 단호히 강조하고 “한인회의 모든 임원들은 초심을 잃지 않고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며 남은 1년의 임기를 잘 마무리할 것을 다짐했다.

임시흥 교민담당 영사는 김재수 LA 총영사의 축사를 통해 SD 한인회의 발전을 당부하며 김혜경 샌디에고 주립대 한국어 교수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김재권 미주 한인 총연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이양숙 한인회 부회장과 캐서린 최 사무총장에게 감사장을 수여한데 이어 SD 한인회에 격려금을 전달했고, 민병철 한인회장은 알렌 챈 중국 커뮤니티 리더, 양승렬 원로무도인, 김정훈 CPA, 김병대 한미인권연 회장에게 각각 감사장을 증정했으며, 이양숙 부회장과 이철기 목사는 김지선(UCSD)양과 코티니 아켄다크(SDSU)양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화합과 협력을 다진 송년의 밤에는 조시영 LA 동부한인회장, 정재준 전 OC 한인회장, 유진철 총연 21대 동남부연합회장(조지아주 어커스타) 등이 참석했으며, 타민족으로는 네이트 플레처 주 하원의원(75지구), 제리 샌더스 SD 시장(스티븐 류 디렉터 대행), 론 로버츠 카운티 수퍼바이저가 참석, 공로패와 표창장을 전달했으며, 하워드 웨인 시 검사장, 알렌 챈, 미쯔 리, 린 호아부, 애담 맨 바오보 중국 및 필리핀, 베트남, 라오스 커뮤니티의 리더, 데니스 마이클 브로서드 아시안 비즈니스협회장 등이 참석, 축하했다.


22-a25-1.jpg



  ▲ SD 한인회 ‘송년의 밤’에서는 장학금도 수여했다. 왼쪽부터 민병철 한인회장, 코티니 아켄다크, 김지선양, 이철기 목사, 이양숙 한인회 부회장.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