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게시판

사람을 찾습니다!

화천대유 천하동인 하세요!!! 

 

성남 대장동 게이트 1000억 배당받고 샌디에이고로 남모 변호사와 그 아내 정모씨가 샌디에이고로

날랐다 합니다. 

교민 여러분 확인 부탁드립니다!!!

 

 

2012년 대장동 개발 계획 발표하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지구’ 의혹 공방에 정국이 달아오르고 있다.  

   

성남시 ‘대장동 특혜 의혹’의 당사자 가운데 한 명으로 1000억원대 이익을 챙긴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인 남모 변호사가 배우자인 MBC 퇴직기자가 있는 미국으로 갔다는 추측이 제기됐다.

 

MBC 제3노동조합은 24일 “남모 변호사는 본사 기자의 배우자로 동반 미국행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두 사람이 결혼한 뒤 남모 변호사가 대장동 사업을 민영개발로 돌리려는 이른바 ‘대장동 로비’ 사건으로 2015년 구속되었지만, 배우자는 MBC 지인들에게 오해에서 비롯된 일이라며 곧 무죄로 풀려날 것이라고 설명했고, 실제로 남 변호사는 무죄로 석방되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대장동 택지개발사업에서 남 변호사가 천화동인 4호의 대표로서 배당받은 돈이 1000억 원이 넘는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남 변호사의 아내인 MBC 기자는 지난 2019년 9월 자비연수 휴직을 신청해 2021년 3월까지 1년 반을 휴직한 다음, 다시 6개월 동안 육아휴직을 내고는 휴직기간이 만료된 2021년 9월 16일 자로 자진퇴사했다.

  

노조 측은 “최근 MBC는 수차례 명예퇴직을 실시하면서 남 변호사의 배우자와 같은 차장급 기자에 대해서는 3억 원 내외의 퇴직위로금을 지급해왔다”면서 “이 기자는 명예퇴직 제도를 활용하지 않고 뒷말이 나오지 않는 자진퇴사를 선택해 경제적인 문제에 대해 크게 고민하지 않았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변호사와 방송사 기자는 우리 사회에서 그 누구보다도 정보력이 앞서는 사람들이고 공익을 대변하는 사람들”이라며 “사회 지도층이 개발이익으로 거액을 수령하고 그 이익에 대한 논란이 불붙는 상황에서 해명 없이 해외에 머물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분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http://mlbpark.donga.com/mp/b.php?p=1&b=bullpen&id=202109270060532779&select=&query=&user=&site=&reply=&source=&pos=&sig=h6jBGY2gk3DRKfX2h6j9Rg-A5mlq 

 

https://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221237435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3 Comments
Flea 09.26  
남욱,장시내 사진 첨부해 주세요.플리즈.
SOne 09.27  
구글에 이름 치면 사진 다 나오네요.
닐리리 09.28  
앞으로 시온 마트, H 마트 갈 때마다 유심히 봐야겠습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