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 유익정보

이지혁 부동산 칼럼 - 새해 부동산 전망

 

2019 샌디에고 주택시장

 

2019년도 샌디에고 주택 중간 가격은 2018년도의 4.2% 인상에 비해 1.2% 상승이 둔화됐다. 11월에 판매된 주택 평균가격은 596,3000달러다. 단독 주택 평균가격은 665,000달러이며 연립주택(콘도 타운홈) 433,000달러에 거래됐다.

 

평균 임대료는 2,750달러다. 주택판매에 소요되는 시간은 35일로 지난 11월에 비해 7일이 늘어났으나 전국으로 주택판매 소요시간은 61일이란 점을 감안하면 여전히 샌디에고 주택판매소요기간은 짧다.

 

카운티 실업률은 전년보다 0.7% 향상된 2.7% 유지하고 있다. 카운티 실업률은 캘리포니아 평균보다 29%낮으며 전국 평균보다 22% 낮은 수준이다. 주택모기지 금리는 1 전의 4.5%에서 3.6% 감소했다. 어떻게 보면 소비자는 2018년도에 비해 30 모기지로 달에 120달러를 절약할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2020 전망

 
부동산 업체 질로우가 연구한 자료에 따르면 샌디에고 주택가격은 2020년에 1~2%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캘리포니아 부동산협회(CAR)에서 발표한 주택 경제전망 보고서에 의하면 낮은 모기지 금리는 2020 샌디에고 주택시장을 활성화시킬 것으로 기대되나 경제불확실성이 판매성장을 둔화시킬것으로 내다봤다.

 

CAR 30 고정평균모기지 이자율이 2018 4.5%, 2019 3.9%에서 2020 3.7%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샌디에고 주택시장은 여전히 부동산 투자에 있어 최고의 시장이다.
 

우선, 샌디에고는 미국에서 살기 좋은 하나로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으며 군인가정과 대학생들이 주택 임대 시장을 유지해주고 있다. 샌디에고는 지난 10년간 미국에서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은 도시 곳임에도 불구하고 주택공급이 이를 뒷받침해주지 못하고 있다. 상반기 주택허가건수는 2018년도에 비해 43% 감소했다.

 

다가오는 새해인 2020년도에는 구매자가 저렴한 가격으로 주택을 구매할 있는 좋은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의: (858)354-9215 (이지혁 부동산)

 

2680a68b5866d62d3e569618a5c2840d_1578957444_89.JPG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