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샌디에고 에스디사람

타운 유익정보

“민주당 승리하면 범죄·이민 급증할 것”

그늘집 0 217

20c55116acd50850f6acd8f50d2d62fd_1536851828_77.jpg
 

“민주당 승리하면 범죄·이민 급증할 것”
연방의회 선거 출마 공화당 후보들
중간선거 앞두고 주민 겁주기 나서
보수 성향 유권자 투표 유도 목적

중간선거 날짜가 가까워지면서 연방의회 선거에 출마한 전국의 공화당 후보들이 "민주당이 승리하면 이민·범죄가 급증한다"는 '유권자 겁주기'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12일 의회전문지 '더 힐' 보도에 따르면, 이 같은 현상은 남부 국경 인접 지역뿐만 아니라 국경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도 마찬가지로 벌어지고 있다.

공석인 애리조나주 연방상원의원에 도전하고 있는 공화당의 마샤 맥샐리(2선거구) 연방하원의원은 최근 공화당 자원봉사자들 모임에서 "모두가 커뮤니티의 안전을 원하고 있다"며 "이번 선거는 커뮤니티 안전과 국경을 통해 오피오이드 등 마약이 유입되는 것을 부각시키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연방상원의원 자리를 놓고 민주당의 커스텐 시네마(9선거구) 연방하원의원과 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는 맥샐리 의원이 유권자에게 어필할 수 있는 최고의 무기로 범죄·이민 이슈를 택한 것.

이민자를 잠재적 범죄자로 묘사하는 이 같은 전략은 실제로 상당수의 유권자들에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미국이 당면한 가장 중요한 문제'를 묻는 최근 갤럽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22%가 이민 문제를 꼽았다. 이는 포괄적 이민개혁법안이 추진되던 2006년 4월의 19%를 넘어서는 역대 최고 수치다. 특히 공화당에 등록한 유권자는 35%가 이민을 가장 심각한 문제로 선택했다. 이민을 가장 중요한 이슈로 꼽는 응답자는 지난해 초만 해도 4% 정도에 불과했다.

반면, 지난해 이후 항상 가장 중요한 문제로 지적돼 온 '정부에 대한 불만족'은 19%로 두 번째로 물러났다.

애리조나주 등 남부 국경이 있는 주에서는 특히 불법 밀입국자 단속 문제와 국경 장벽 건설 문제가 핵심 선거 이슈로 떠오르면서 공화당 후보들이 경쟁자인 민주당 후보들을 이에 반대하는 세력으로 유권자들에게 각인시키려고 홍보전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국경에서 먼 다른 주에서도 의료·교육 문제 등 공화당에 불리한 다른 이슈가 부각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민·범죄·공공안전을 연계해 부각시키는 선거 전략이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 민주당 측 주장이다.

실제로 민주당의 하이디 하이트캠프(노스다코타) 연방상원의원에게 도전하고 있는 케빈 크레이머 연방하원의원은 최근 선보인 TV 광고에서 하이트캠프 의원이 이민자보호도시에 대한 지원을 계속하는 데 찬성했다는 점을 핵심적으로 공격하고 있다. 또 미주리주에서도 공화당 후원 단체가 민주당의 클레어 매캐스킬 연방상원의원이 이민자보호도시를 지지하고 있다는 내용의 선거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

선거 전략 전문가들은 공화당의 이러한 공세는 부동층에 대한 어필이라기보다는 이미 공화당 지지 성향이 강한 유권자들에게 큰 위기감을 조성해 이들이 투표에 적극 나서도록 유도하려는 목적이 더 강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중앙일보 박기수 기자>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  

 

20c55116acd50850f6acd8f50d2d62fd_1536851839_25.jpg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