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샌디에고 에스디사람

타운 유익정보

‘연방정부 론’우선 두드려라

sdsaram 0 2217

‘연방정부 론’우선 두드려라

학비조달 간과하기 쉬운 것들

초중생 자녀 둔 부모는
‘529플랜’가입해 볼만

요즘 같은 불경기에 대학학비를 아무 문제없이 조달하기는 쉽지가 않다. 부모의 지원금, 각급 정부의 그랜트 또는 융자, 세이빙스, 학생 자신이 버는 돈, 사설 장학금 등을 모두 조합해 학비를 마련하는 학생들이 적지 않은 게 현실이다. 급한 마음에 여기저기서 돈을 끌어 모아 대학 학비로 쓰려고 하다 보면 잊어버리기 쉬운 것들이 분명 존재한다. 학비 조달과 관련, 학생 및 부모들이 간과하기 쉬운 4가지를 정리해본다.

1. 연방정부 론
장학금과 그랜트를 최대한 받아내도 대학학비를 충당하기에 부족하면 어떻게 해야 할까? 솔루션은 다름 아닌 연방정부 론(Federal Loan)이다. 스태포드 론(Stafford Loan), 퍼킨스 론(Perkins Loan) 등으로 대표되는 연방정부 론은 사설융자보다 이자율도 낮고 학생들에게 다양한 융자상환 옵션을 제공한다. 학비융자가 필요하면 먼저 연방정부 융자를 신청하고, 그래도 모자랄 경우 사설 융자의 문을 두드린다.
2. 529 플랜
초등학생, 중학생 자녀를 둔 부모라면 멀리 앞을 내다보고 대학학비 마련에 큰 도움이 되는 529 세이빙스 플랜에 가입할 것을 전문가들은 추천한다. 쉽게 말해 529플랜은 펀드에 투자하는 것으로 미국 내 34개 주에서 529플랜 가입자들에게 각종 세금감면 혜택을 준다.
3. 단순 저축
불필요한 외식, 엔터테인먼트, 사치품 등에 돈을 낭비하지 않고 일찍부터 저축하는 습관을 기른다. 매달 일정액을 저축하기가 힘들다면 두달에 한번, 석달에 한번이라도 목돈을 세이브 한다. 저축하는 습관이 몸에 배인 사람일수록 자신감도 높아지고 자녀가 대학에 들어갈 무렵 패닉 상태에 빠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4. 마지막 옵션
올 가을 자녀가 대학에 입학한다 하더라도 학비로 쓸 돈을 추가로 마련하는 것이 가능하다. 인터넷 서핑을 통해 각종 장학금을 서치한다거나 졸업한 고교 카운슬링 오피스를 방문해 재정보조에 대해 문의할 수도 있다. 노력하지 않고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순 없다.
<구성훈 기자>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