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신앙 코너

하늘 가는 밝은 길

-ilgrim 0 1106

​       

 

                        ​하늘 가는 밝은 길

 

                 

                         ​피 뿌린 길

                       죽음의 자리


                       그 길따라

                       내가 죽고

                       그 길따라

                       내가 살아난 길


                       빨갛게 물든 단풍잎 마음

                       아직도 꺼내지 못한 이야기

                       마음이 참 아파서

                       땅 위 내려오지 못하네


                       인간 수고가 땅위 떨어지고

                       애쓰고 힘든 열매

                       성령의 열매여라


                       깊은 밤 탄식

                       평탄치 못한 오늘 날


                       오래참음의 새벽기도

                       두 손 붙잡고 통곡할때

                       밤 새

                       별들 졸지않고 위로하네


                       누구시나요

                       듣고 계시는 이..

                       나보다 나를 더 사랑하시는 이

                       누구신가요...


                       이 세상것 다 벗는 날

                       세마포 입고

                       잔치에 참여할

                       하늘 가는 길..기쁨의 길...


                       거기까지만 가야한다


                       이익과 예수로 바꾸지 말고

                       포기로 예수와 바꾸지 말고


                       거기까지만 가야한다


                       형형색색 마음안 잎새들

                       겉 옷 벗어내면


                       그저 나무인것을

                       이런 세상인것을...


                       육신과 성령

                       전쟁터된 내 영혼


                       다시 죽음의 길 들어가

                       십자가에 걸어놓고

                       위로의 길 눕네


                       갈보리 산 십자가

                       죽음으로 사랑 다 주셨건만

                       예수

                       예수.......


                       시련 통해 믿음믿음 자라가고

                       죽을 만큼 괴로운 삶

                       예수 속에 머물게 하네


 

                        세상 소리

                        흙의 소리

                        나의 소리


                        즐겁고 기쁜소리

                        예수 소리

                        하늘 소리


                        육신소리 잠재우고

                        불 기둥

                        구름 기둥 따라가며


                        그 곳까지는 가야해..


                        정결케 하옵소서

                        더러운 발 씻어 주소서..주여


                        내 안에 정한 마음

                        정직한 영으로 새롭게 하소서...주여



                        떠나는 가을

                        무겁고 얽매이기 쉬운 죄

                        다 벗어주고


                        십자가 사랑

                        가난한 자 품을 수 있는

                        예수따라 가는 하늘 길...


                        어둠 속

                        성령으로 인치심 받은 그대여

                        나의 성도 그대여

                        등불 높이 들어라

                        주가 채우시리라!

                        .

                        .

                 " 이 하나님은

                  영영히 우리 하나님이시니

                  우리를 죽을때까지

                  인도 하시리라(시 48:14)".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