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신앙 코너

평 화

-ilgrim 0 479

 


                               ​       평       화



                  새 날이 꽃향기 쏟아내어

                  방황하는 자 머리위 평화내리네


                  하늘의 그리움 길

                  날마다 걸어도 닿지 않는 외로움

                  사랑의 기다림은 아름다워라


                  소복히 눈 쌓인 예배당 길

                  소망의 지팡이로 쓸어내어

                  허기진 자 오라고 보름달이 부르네


                  겉 옷 벗어 겨울나무 걸쳐주고

                  내 몸 등불되어 십자가 앞 서 있네


                  우리는 어느 곳에서 별 되어 떨어졌나

                  밤되면 모여드는 탄식 소리

                  눈물 비 만들어 꽃을 씻긴다


                  우리는 어느 곳에서 별 그리워하며 살고있나

                  멈추는 곳없이 떠도는 인생 붙잡고

                  귀뚜라미 울음에 떠 밀리어 하늘을 그리워한다


                  흔들리는 바람은 나를 딛고 하늘에 올라

                  복음 편지 흩날리며 새벽 종치고

                  소망 머리에 이고 풀 위에 서 있네.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