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샌디에고 에스디사람

종교, 신앙 코너

작은 예수

-ilgrim 0 801

​               

                                 작 은   예 수

                          마른 포도나무 가지마다  

                          성령의 꽃 피워라

                          새벽 종소리로 골목길 열고​

                          가난한 심령 채우려 잠들어 있는 꽃 길 간다​

                          사랑이​ 나를 이끌고

                          온유가 길을 밝혀준다

                          낙심에 빠진자 끌어안고

                          십자가 건네주어

                          용기로 입 맞춰라​

​                   

                          말석에 있는자 멸시치 말며

                          하늘에서 내려온 섬김으로

                          발을 씻겨주고

                          상처를 치료하는

                          착한 사마리아인 되어라

                          아직도 자유함이 없더냐

                          아직도 사랑함이 없더냐

​                          복음의 씨 터트려라

                          그 안에 가르침이 차고 넘치나니​

                          내가 ​죽어야..

                          네가 죽어야만 되느니라​

                          미움과 시기로 꽃들 시들고

                          혀 밑에 앉아있는 독으로 앉은뱅이 되어간다​

                          믿음 있는곳에

                          어둠 사라지고

                          겸손은 기쁨으로 두 손안에 채우리라

                          생명수 같은 사랑​

                          마르지도 타지도 않는 예수 사랑​

                          그 길에 누워 말씀으로 목 축이고​

                          사람사람 사랑하라.​

                        ​

                      ​

 ​

                      ​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