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샌디에고 에스디사람

종교, 신앙 코너

바다 와 이방인

-ilgrim 0 398


                                   

                                                     ​바다 와 이방인

                        

                     바다가 밀고온 파도 부서져 물보라 되어

​                        ​앓는 소리 모래 위 얹어놓고 별이 되어가네

                     망망대해 무언의 몸부림속​ 

                        ​죄인인 내가 부서진다

                        ​둥둥 떠돌다 육지에 걸쳐 앉고 싶은 파도여

                     낯선 땅​ 이방인들 사이  망설이다

                     머물 곳 없는 바다 향해 고개 숙여 떠나가누나

                        ​이런게 삶이었던가

                     낮과​밤 사이 쏟아지는 비속일지라도

                     묵묵히 차가운 외로움으로 인해

                 ​      바다는 눈물 창고가 되어간다

​ 

                        밑바닥​에 깔려 있는 전설들

                     바다에서 일어난 비밀속의 비밀

                        사람이 들을 수 없는 방언으로 소리치지만

                        ​메아리쳐 떠나가는 애달픔을...

                 ​    ​바람불어 흐르는 눈물 말리려해도

                        ​차마 가까이 가지 못해 맴돌다 가버리는...

                    그래서 바다는 쓸쓸하다

                   ​ ​그래서 바다를 사모하는가보다

                        그리움​짙어갈 수록 마음은 얇아지어 가고

                     이생의 삶에서 저 세상으로 이어주는

                     바다는 욕심없고

                     순리대로 무너져버릴 세상 끝까지

                     그렇게 조용히...참 쓸쓸하다

                     하늘 소리 다 듣고 누설치 않는 고요함 속

                         ​뱃길도 내어주고

                     떠나가는 파도의 뒷 모습은 사랑이리라

             

                     생명 길​열어놓으시고

                     피의 길 만드신 님

                     진리로 세상과 바꿀 수 없음에...

                     

                        ​

                 

                         

                        ​

               ​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