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샌디에고 에스디사람

종교, 신앙 코너

아! 어 머 니...

-ilgrim 0 1129

                 남은 찬밥과 찬없는 밥상

                 아파도 참는게 어머니

                 쉬지않고 노상 바쁘신게 어머니

                     궃은 일

                 더러운 일

                 모든걸 해야만 하는게 어머니...​

                 당신 입보다​

                 식구들 생각에

                 아껴놨다가 슬쩍 내놓으시는 굵은 뼈대의 손길.

                 세상 많은 먹거리 있지만

                 무슨 맛들인지 많이 모르실겁니다.​          

                 태의 열매들로 인하여

                 어머니 길로... 걸어서..뛰면서...넘어지면서...

                 검은 머리가 흰머리로___

                 고운 얼굴이 쪼글쪼글한 얼굴되어

                 할머니로...할머니가...​되어버렸습니다.

                 옷으로 감춰진 몸은

                 서서히 망가져 잘 보이진 않았지만

                 언제부턴지 절뚝거리며 걸어야만 하는

                 다리가 되어져버렸습니다.

                 까만 눈동자는 촛점을 잃어

                 앞이 잘 보이지않는 조그마한 체구에 힘없는

                 노인이 되어버렸습니다.

                 속 썩힌​ 자식땜에

                 말씀은 없으셨지만...

                 맘속은 잿더미쌓여

                 한 맺힌 인생이 그렇게...하얗게...서서히 무너져가셨습니다.

                 세상의 흐름도 모르시고

                 끼니걱정​하니라 밤새 일을하시며

                 사계절속에 어머니는 더..강해져가셨고,

                 부끄러움도, 창피함도 굳어진 용기속에 파묻고서

                 그저 허허..웃으시는 그런 힘없는 할머니가

                 어머니였었고...여자였었고...아이였었는데...

                 당신의 인생은 무엇였나요!

                 당신의 인생은 어디로 갔나요!

                 ...참

                 위대하신 어머니의 희생!!

                 ...참​

  ​               불쌍하신 어머니의 인생!!

​                 ...참

                 고귀하신 어머니의 사랑!!

                 여자는 약하지만

                 어머니는 강하다는 말이

                 가슴깊게 젖어옵니다.

                 그 길

                 한번도 간적이 없는 길

                 어머니의 길...

                 서툴고 실패해도

                 오뚝이되어 강하게 우뚝서서

                 누군가의 도움없이도

                 묵묵히 혼자서가는 외로운 길였을텐데

                 언제.. 울어나 보셨을까?

                 슬픔이 품안에 머물 시간이 없었을듯...

                 설움을 삼키며 울지 않았을것같은 어머니!

                 한가지 사실은

                 자식들에게 더 많이 못해줘서...

                 더 좋은것 못해줘서...​

​                 가슴속에 큰돌덩이 품고 살듯

                 늘...그랬습니다...

                 그런 노인네가

                 아프다고...너무 아프다고...

                 병실안에 갇혀 두손 두발​ 쉬고 계실때

                 세상끝에...

                 인생마지막에...

                 숨을 거두시기전...

                 예수님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을(요 3:16)

                 자세히 어린아이에게 설명하듯​

                 묻기도 하시며​...또 물어보기도 해가며...

                 복음을 전했습니다.

                 난생처음 듣는 이야기에 당황도 하셨지만

                 잠잠히...다..듣고 계시면서

                 두 눈에서 눈물이 흘러나왔습니다.

                 "예수님! 감사합니다.

                 내 대신에 십자가에 피흘려 죽으셔서..."​

                 첫마디였습니다.

                 순간 내 눈에서도

                 감사와 기쁨을 동반한 눈물, 진주같은 눈물이...

                 기도의 열매를 맺게되어

                 얼마나 기쁘고...좋았던지...

                 .....모든 사람들이.....

                 죄를 범하였으매(롬 3:23)...

                 죄의 삯은..죄에 댓가는..사망..지옥(롬 6:23)이기에

                 당연히 앞에 놓인길..지옥행이지만...모든 사람들이.....

                 하나님의 사랑은...

                 독생자(예수)를

                 저 하늘에서

                 이 낮고

                 죄악된 세상으로 보내주셔서

                 세상의 모든죄를(요 1:29)

                 나의 모든죄를...

                 다~가지고 십자가에서 흘리신 피로(엡 1:7)

                 죄를 씻어주셨다고(레 17:11, 히 9:22).

                 그래서...​

                 죄를 사함받았다고...이게 바로 "하나님의 사랑"이라고

                 거듭 말씀드렸습니다.

                 이 사실을 믿는자에게는

                 값없이..아무 댓가없이..

                 의롭다하심을..(롬 3:24~28)​

                 죄가 없다..하심을..

                 하나님께서 인정하신다는 이 사실을...

                 아!

                 어머니께서 이 놀라운 이야기를 "믿음"으로 받아드리셨음은

                 하나님의 은혜(엡 2:8)였습니다.

                 교회에 한번도 가보신적이 없으셨고,

                 목사, 장로..교회의 일들도 모르셨던 분

                 헌금이나..찬송가도 모르셨던 분이셨는데...

                 웃음을 머금은채

                 천국으로 입성하셨습니다.

                 할렐루야!!

                 찬양합니다...주님을!

                 감사합니다...주님!!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신 어머니...

                 육신은 흙으로

                 영혼은 천국으로...떠나셨습니다.

                 어머니를 구원해주시고

                 살아계셔서 역사해 주시는 따스한 손길..

                 이 마음속에 기쁨이 솟아나게하신

                 나의 주인님...하. 나. 님.

                 "우리의 년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도

                 그 년수의 자랑은..수고와..슬픔뿐이요..신속히가니

                 우리가.... 날아가나이다(시 90:10)"​

                 ​

                 ​

                

                

                ​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