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민병철 한인회장

sdsaram 0 6139
한인사회 화합과 실추된 한인회 위상을 새롭게 한다는 슬로건으로 지난 2년 동안 제30대 한인회를 이끈 민병철 한인회장이 이제 올 말로 공식 임기를 마치고 다시 평범한 개인으로 돌아간다.
이에 본보에서는 제30대 한인회의 그간의 발자취와 남은 임기동안 주요 과제를 살펴보았다

순회영사 매달 실시 등 성과
추락했던 위상 회복해 뿌듯

2009년 12월29일 제29대 한인회 이사회는 한미인권연구소샌디에고 지회 초대회장,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평통샌디에고 분회장 등을 역임한 민병철씨를 제30대 한인회장으로 선출했다.

민 회장은 선출 당시 “분열된 한인사회를 하루 빨리 화합시키고 실추된 한인회를 교민들이 신뢰하는 하는 한인회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취임소감을 밝힐 만큼 한인사회는 극도의 분열 양상을 띠면서 지역 한인들로부터 외면을 당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이처럼 어려운 여건 속에서 태동된 제30대 한인회를 이끌게 된 민 회장이 가장 먼저 한 사업이 한인사회 화합과 한인회 정상 운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개최한 ‘한인회 기금마련 민속문화 축전’이었다.

당시 행사를 개최하기 전까지만 해도 분위기는 사뭇 부정적이었다. 그렇지만 민 회장은 특유의 뚝심으로 밀어붙여 교회에서 장소를 임대해 주고 언론에서 홍보하면서 예상과 달리 큰 호응을 얻었다.

이 행사가 끝나자마자 민 회장은 바로 제리 샌더스 시장을 접견했다.
“그동안 역대 한인회장들은 주류사회에 한인 커뮤니티를 알리는 데 부단한 노력을 했다”면서 “이제는 단순히 한인 커뮤니티를 알리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함께 하는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키는 것이 가장 큰 과제로 생각하고 추진했다”면서 접견 배경을 설명했다. 당시 민 회장은 한인사회에 깊은 관심을 보였던 샌더스 시장에게 상호 협조사항과 지원방안 등에 대해 구체적인 의견을 나누는 등 한층 진보된 관계를 조성했다.

이후 민 회장은 격월제로 실시하던 영사업무를 LA 총영사와 협의해 매월 실시키로 하면서 한인회가 지역 한인들에게 한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민 회장의 한인 커뮤니티 화합이라는 열매는 지난해 연말에 3년 만에 열린 ‘한인회 송년의 밤’ 행사에서 결실을 맺었다. 한인 커뮤니티는 물론 주류사회에서도 대거 참석한 이 날 행사에서는 한인회의 정상적인 운영과 화합을 진실로 축하하는 말 그대로 축제의 장이었다.

제30대 한인회의 또 다른 성과는 한국은 물론 주류 정계 및 관계와 긴밀한 협조관계를 구축했다는 점이다.

지난 1년 반 동안 제30대 한인회는 본국 주요 정치권 인사 및 지방자치 단체장들의 발걸음이 유난히 잦았다. 뿐만 아니라 주류 정계와의 교류도 활발했다. 이처럼 본국 및 주류사회의 높은 관심은 민 회장이 역대 한인 회장들과 긴밀한 공조를 이끌어 냈기에 가능했다는 것이 한인회 관계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그 동안 최선을 다해 봉사해 온 민 회장이 임기 말에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과제는 그간 쌓아온 인적 네트웍을 무리 없이 차기 회장단이 이어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제 임기 동안 한국 정치계는 물론 미 주류 정치계와 많은 인적 네트웍을 구성했다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이 네트웍은 앞으로 후임 회장들이 각종 사업을 추진하면서 여러 형태로 다양한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저는 후임회장에게 이 네트웍을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 나갈 것입니다”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