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니스 코너

2016년 여름 올림픽 샌디에이고 개최 제안

중앙 0 8827 0 0
2016년 여름 올림픽을 샌디에이고에 유치하자는 제안이 최근 제기됐다. 이에따라 이 지역 경제계 및 스포츠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올림픽 유치를 제안한 단체는 샌디에이고와 멕시코 티화나 지역의 리더들로 구성된 ‘양국 공동 조직위원회’(Binational Organizing Committee)로 이 단체의 대표격인 말린 번햄은 “2002년 성공적으로 개최된 솔트레이크시티 겨울 올림픽을 보고 샌디에이고 유치를 제안케 됐다”며 그 구체적 방안중 하나로 ‘멕시코 티화나 시와의 공동 유치’를 제기했다. 번햄 씨는 “올림픽을 샌디에이고에 유치키 위해서는 막대한 재정과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올림픽 개최비용은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에서 부담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반대의견도 만만치 않다.
특히 샌디에이고 정부기관협의회(SANDAG)가 적극적인 반대의견을 개진하고 나섰다. SANDAG의 고위 임원인 게리 보넬리 씨는 “올림픽을 샌디에이고에서 개최케 되면 모든 주민들에게 상당한 부담이 될 것”이라면서 “과거 샌디에이고에서 프로풋볼(NFL) 결승전인 수퍼보울을 3차례 개최했던 경험을 되살려 볼 때 로컬 정부에 막대한 부담을 주게 된다”며 반대의사를 명확히 밝혔다. 양국 공동 조직위원회는 올림픽의 샌디에이고 유치와 관련 조만간 실질 조사를 착수할 계획이다.
한편 위원회는 다음주 샌디에이고 대학(USD)에서 이와 관련된 컨퍼런스를 가질 계획이다.

글쓴이에게 쪽지보내기
0 Comments
제목